D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김정남) 8일 서울 연희동에 위치한 한국희귀난치성질환 연합회에서 DB손해보험 임직원과 프로미 농구단의 김주성 선수, 환우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희귀난치성질환을 앓고 있는 어린이를 돕기 위한 의료비 지원금 3천만원의 전달식을 가졌다.

 

지원금은 DB손해보험 고객들이 지난해 12 13일부터 올해 1 31일까지 모바일앱이나 홈페이지에서 연말정산납입증명서 발급 등 보험계약 서비스를 이용할 때마다 100원을 적립하는 방식으로 모금되었다.

 

이는 고객들이 온라인 서비스를 이용할 때 자동으로 기부금 행사에 참여하게 되는 '객 참여형 기부금 이벤트'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또한 희귀난치성질환 홍보대사로도 활동 중인 '김주성 선수'는 이번 시즌을 끝으로 코트를 떠났지만 이번 전달식에 참여해 환우 가족들에게 사인볼과 기념품을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는 등 환우들과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DB손해보험은 8년째 총 450여명의 희귀난치성 질환을 앓고 있는 어린이 환자들에게 총 2 8천만원의 의료비를 지원해왔고, 환우가족들과 농구경기를 함께 관람하는 등 꾸준한 후원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DB손해보험은 "앞으로도 희귀난치성 질환을 앓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지속적인 후원과 관심을 이어나갈 계획이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이 될 것" 이라고 밝혔다.

댓글 0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