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김정남)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서울남부지역본부에서 제14회 프로미 오픈 우승자 전가람 선수가 참석한 가운데 '제 14회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 사랑의 버디' 기부금 전달식을 가졌다.


대회 주최사인 DB손해보험은 지난 4월 경기도 포천의 대유몽베르 CC에서 열린 KPGA투어 개막전 프로미 오픈에서 참가선수들의 버디 1개당 5만원씩을 적립하는 나눔 이벤트를 실시해 모두 1,448개의 버디가 나와 총 7,240만원을 모았다. 이 적립금은 DB손해보험이 전액 부담했다.


이번 기부금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의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캠페인인 '옐로카드'사업을 후원한다. '옐로카드'는 시안성 높은 노란색의 카드를 어린이들의 옷이나 가방 등에 달아 아이들이 운전자 눈에 잘띄게 하는 교통사고 예방 캠페인이다.


이 날 전달식에 함께한 프로미오픈 우승자 전가람은 "사랑의 버디를 통해 골프선수로서 좋은 성적을 내면서도 어린이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되어 뜻 깊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DB손해보험은 2012년부터 출전 선수들과 함께 나눔을 실천하는 사회공헌 활동으로 '사랑의 버디' 행사를 통해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위해 사용하고 있다. 2012년 삼척 남양동 가스화재폭발 지원 5,700만원을 시작으로 지난 해 7,460만원을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 캠페인을 위해 기부했으며, 올해는 7,240만원을 어린이재단에 후원금으로 전달하여 7년 동안 총 4억 5천만원을 사회에 환원했다.


한편, DB손해보험은 2016년 7월부터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안전을 위한 "옐로카펫"을 '대표사회공헌프로그램'으로 선정하여, 2017년 12월까지 전국에 201개를 설치하고 있다. DB손해보험이 후원하고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이 주관하는 "옐로카펫"은 횡단보도 신호대기 공간을 노란색으로 구획화하여 통학로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교통안전 사업이다.
DB손해보험은 "옐로카펫과 연계한 '옐로카펫 캠페인' 후원을 통해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계획' 이라고 밝혔다.

댓글 0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