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해보험이 자동차보험 「어린이 교통상해 특약」을 531일 출시했다.

 

이 특약은 개인용 자동차보험의 기명피보험자 자녀가 만 12세 이하인 경우 가입할 수 있으며, 교통사고로 인한 사망, 부상, 후유장애의 보장은 물론이고 스쿨존에서 사고가 발생한 경우 추가적인 보장과 함께 얼굴과 팔, 다리부위의 흉터치료와 골절사고까지 보장한다. 또한 부상급수 1~4급에 해당하는 교통 중상해 골절 시 300만원을 5~11급에 해당하는 교통 일반상해 골절 시 100만원을 교통사고 부상 보험금 등과 함께 추가로 지급하여 소중한 자녀가 충분한 치료를 통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보장한다.

 

이 상품은 연간 약 17천원 수준의 저렴한 보험료 추가 부담으로 가입이 가능하며, 자녀할인 특약인 Baby in car특약에 가입하는 경우 9%( 6세 미만)의 보험료 할인과 함께 만에 하나 발생할지도 모를 자녀의 교통사고에 대한 충분한 보장을 제공받을 수 있다.

 

DB손해보험 담당자는 보험료 할인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할인혜택은 물론이고 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보장 확대형 상품도 지속적으로 출시하여 고객에게 보험료는 낮게 보장은 더욱 크게 제공할 예정이며, 고객 니즈를 충족하는 새로운 자동차보험 트렌드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 0
댓글쓰기 폼